마크 주커버그, 소셜네트워크, 페이스북, 페이스북CEO, Mark zuckerberg, facebook


오늘 Guys of Passion에서 소개하는 인물은 현재 세계 IT 업계에서 가장 주목 받고 있는 스타 CEO, 
페이스북의 CEO로 유명한 마크 주커버그다. '제 2의 빌 게이츠', '하버드 괴짜', '최연소 억만장자' 등의 수식어가 그의 이름과 함께 따라 다닌다. 2010년에는 그의 창업 성공 스토리가 영화화 되기도 했고, 그 해 타임지의 '올해의 인물'로 선정되기도 했다. 그는 분명 나이와 걸맞지 않게, 확고한 꿈과 기발한 아이디어 그리고 실행력으로 세상을 리드하는 대단한 청년임에 틀림없다.
 



마크 주커버그, 소셜네트워크, 페이스북, 페이스북CEO, Mark zuckerberg, facebook


마크 주커버그는 흔히 '악동' 혹은 '괴짜'로 묘사된다. 2002년, 하버드 대학에 입학한 그의 전공은 심리학. '사람들이 가장 흥미로워하는 것은 바로 다른 사람들이다'라는 것이 그가 심리학을 선택한 이유였다. 그래서 그는 학생과 학생을 연결하는 프로그램 개발에 몰두했다. 우선 우리 과에 누가 있는지, 누가 어떤 수업을 듣는지 확인할 수 있게 한 '코스 매치'를 개발했다. 그러던 그가 엉뚱한 생각을 하게 됐다. 하버드대 기숙사 여학생의 사진을 올려놓고 어떤 학생이 더 매력적인지 투표하도록 하는 '페이스매시(facemash)'를 오픈하게 된 것이다. 

마크 주커버그, 소셜네트워크, 페이스북, 페이스북CEO, Mark zuckerberg, facebook

그의 성공 스토리를 다룬 영화 <소셜네트워크> 중.

교내 가장 예쁜 여학생을 찾아보자는 20대 청년의 평범한 호기심에서 시작한 페이스매시는 현재 전 세계인의 6명 중 한 명이 사용하는 페이스북의 시초가 되었다. 물론, 처음엔 파문을 일으켰지만, 학생들 사이에서는 인기 폭발이었다. 이 일화로 하버드대의 악동이 된 그는 사람들이 인터넷을 사회적 소통에 활용하는 것을 좋아한다는 값진 교훈을 얻게 된다.
 

마크 주커버그, 소셜네트워크, 페이스북, 페이스북CEO, Mark zuckerberg, facebook

마크 주커버그, 소셜네트워크, 페이스북, 페이스북CEO, Mark zuckerberg, facebook

 
즐기며 일하는 사람을 이길 수 없다는 말이 있다. 마크 주커버그의 성공의 법칙은 재미와 흥미에서 시작했다는 것이다. "I mostly built stuff that I liked(나는 내가 좋아하는 것만 만든다)" 라는 말에서 알 수 있듯, 그의 사업의 원천은 '재미'에 있다. 페이스매시 사례에서 볼 수 있듯 재미를 위한 아이디어를 실현하기로 결심하면서 창업의 길이 펼쳐진 것이다. 그래서 그의 성공은 자신의 이력을 위한 배움이 아닌, 호기심을 채우고자 시작했던 배움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일을 하는 과정 역시 즐거워야 한다. 하루의 대부분을 회사에서 지내지만 죽어라 일만 하지는 않는다.

마크 주커버그, 소셜네트워크, 페이스북, 페이스북CEO, Mark zuckerberg, facebook


직원들의 평균 연령이 31세인 페이스북 사무실의 분위기는 무척 자유분방하다. 유쾌하게 떠들고 소통하며 자유롭게 일을 하는 것이 페이스북의 기업 문화다. 틀에 얽매이지 않는 라이프스타일을 선호하기 때문에 사무실에서도 캐주얼 차림을 선호한다. 후줄근한 티셔츠와 청바지, 삼선 슬리퍼는 그의 자유분방함을 알리는 트레이드 마크다. 덕분에 워스트 드레서로 꼽히기도 했다. 펍이나 카페 구석 자리에서 일을 하는 모습이나 패스트푸드와 맥주를 즐기며 여유로운 분위기에서 즐기듯 일을 하는 그의 사생활이 공개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마크 주커버그, 소셜네트워크, 페이스북, 페이스북CEO, Mark zuckerberg, facebook

마크 주커버그가 공개한 그의 책상

그가 어떻게 부자가 되었는지는 그의 꿈과 신조를 보면 알 수 있다. '개방, 사람을 연결하고 그들에게 중요한 것을 공유하는 데 보탬 되기, 혁명, 정보 흐름, 미니멀리즘.' 페이스북에 적힌 그의 신조다. 그가 만약 부와 성공을 위해 페이스북을 만들었다면 결코 성공하지 못했을 것이다. 그가 페이스북을 통해 실현하고자 한 것은 그가 투자자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통해 알 수 있다. 세상을 더 열린 공간으로 만들어서 사람과 사람들을 서로 연결하고 서로 돕는 것, 그리고 모든 사람을 연결하고 목소리를 낼 수 있게 해주는 것이 페이스북의 사회적 임무라는 것이다. 

마크 주커버그, 소셜네트워크, 페이스북, 페이스북CEO, Mark zuckerberg, facebook


그래서 그는 당장의 수익보다는 비전을 우선시 했다. 그가 2006년, 야후의 인수 제안을 거절한 것은 유명한 일화다. 다른
누구보다 자신이 페이스북을 가장 흥미롭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과 함께 돈과 주변의 유혹에 흔들리지 않는 배짱을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올해 초, 상장을 앞두고 마크 주커버그가 페이스북 투자자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통해 페이스북과 그의 철학과 회사 운영에 대한 비전을 확인해보는 것도 좋겠다.
 

▶ Mark Zuckerberg’s Letter to Investors: The Hacker Way 
마크 주커버그가 투자자들에게 보낸 편지




많은 사람들이 그에 대해 '최연소 억만장자'라는 것만 기억한다. 좀 더 나은 도구를 원하는 시대의 주류 속에서 사회적 타이밍이 좋았다고 평가 절하하기도 한다. 하지만 
그는 우리 나이로 이제 겨우 스물 아홉이다. 세계를 조금 더 열린 곳으로 만들고자 하는 마크 주커버그는 지금도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세상의 가치를 위해 계속 나아가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월리 2012.02.14 11:1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내가 좋아하는 것만 만든다 ㅋㅋㅋ 일을 즐기면서 하는 모습이 참 좋네요.
    일을 할 때 즐기면서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2. 김동문 2012.02.14 11:1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영화 페이스북 보면서 우와 부럽다 이런 생각만 들었죠.
    내용을 보니 성공할만 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하고 싶은 일 만들고 싶은 것만 만드니 그 누구보다 잘할 수 밖에 없군요.
    저도 하고 싶은 일을 해야겠어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2.14 13: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페이스북을 애용하는데, 트위터 싸이월드와는 다르게 정말 좋은 것 같아요. 왜 페이스북이 대세인줄 알 것 같더라고요~
    아 참 근데 궁금한게 있는데.. 뉴발란스 블로그랑 블로그 스킨이 같던데 똑같은 분이신가요?

  4. 후르츠바 2012.02.14 13: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무리 좋아하는 일이라도 일이되면 싫어지기 마련인데....
    옛말에 즐기면서 하는 자를 이길 수 없다는 말도 있죠.
    여러모로 부럽습니다. 페이스북은 과연 앞으로는 어떤 모습일지도 궁금하구요^^

  5. 주군 2012.02.14 15:1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2의 잡스라는 이야기가 있는.. 마크 주커버그...
    멋있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사람이 가장 관심있어 하는 것은 역시 사람이죠ㅋㅋ
    공감합니다! 페이스북 애용하는데.. 페이스북 다음에는 어떤 것이 각광을 받을까 궁금해지네요!

  6. Moonburn 2012.02.14 17: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주커버그의 이야기인 영화 소셜네트워크를 재밌게 봤었는데-
    그 이후로는 페이스북도 조금 다르게 느껴지긴 하더군요.
    비범한 사람인 것 같습니다. 주관과 현실은 항상 타협하기 마련인데
    자신의 길을 잘 알고 개척할 줄 아는 대단한 사람이네요.
    저도 배워야겠습니다~!

  7. 차차 2012.02.14 23:02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크주커버그가 페이스북과 같은 획기적인 것을 발명한것도 대단하지만 자신의 재미난 발상을 즐기면서 실행에 옮긴 점이 가장 대단한것같아요ㅅㅅ저도 마크주커버그처럼 좀더 저 스스로의 일을 즐기며 도전해야겠어요ㅋㄷ 너무 뻔한 이야기지만 모든에서 가장 중요한일인것같아요ㅎ

  8. 블랙티 2012.02.15 10:4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소셜네트워크 보면서 정말 괴짜라고 생각하면서 재미있게 본 기억이나네요!
    정말 일을 즐기면서 하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주크버그를 보면 일을 즐기면서 하는게 눈에 보여서 좋아요.
    재미있게 일하는 그를 보니 참 부럽습니다~!

  9. 바닐라로맨스 2012.02.15 12: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시대를 살아가는 20대들의 영웅이 아닌가 합니다.

  10. 러블 2012.02.15 14:5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성공의 시작은 철저히 즐기는 것! 세계적으로 성공한 이들이 꼭 말하는 것 중 하나인 거 같아요.
    돈을 쫓으면, 돈의 노예가 되지만, 즐기면서 일을 하면 즐거움과 성공도 거머쥘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기위해 끊임없는 노력은 필수지만요^^
    나태해진 요즘을 돌아보게 하는 좋은 글이네요. 다시 한번 목표를 돌아봐야겠어요-ㅁ-!아쟈!

  11. 김희재 2012.02.15 21:5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역시 페이스북의 시작도...
    결국엔 이성간의 호기심이었던거군요~!! ㅋㄷ,
    거기에 인문학적 소양과 기술이 뒷받침 된 완벽한 비즈니스의 승리,

    그래서 페이스북이 더 대단한 것 같아요~!! ^^*

  12. HAVEAGDAY 2012.02.21 13: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소셜네트워크 영화를 보니까 괴짜는 역시 좀 다른듯해요. 허구가 많겠지만 ㅎㅎ
    성공하는 사람에게는 특별한게 있다더니 좋은 글 잘봤습니다~

  13. 둥이 아빠 2012.02.22 22: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좋은 내용 잘 읽고 갑니다.

    여자와 남자 정말 모든 역사(?)의 시작인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