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벚꽃축제, 경화역, 벚꽃, 벚꽃축제, 봄, 여의도 벚꽃축제, 여의도 봄꽃축제, 여좌천, 윤중로 벚꽃, 진해군항제, 하동 벚꽃축제, 화개장터 벚꽃축제

봄이 왔음을 느끼게 해주는 것 중 하나가 봄꽃이다. 그중에서도 봄꽃 여왕인 벚꽃축제는 봄철 연인들을 위한 데이트코스의 필수다. 길가에 빽빽하게 들어선 벚꽃나무 아래를 함께 걷는 것만으로도 절로 사랑이 피어날 것만 같고 로맨틱 영화나 드라마의 주인공이 된 듯한 낭만을 느낄 수 있다. 따뜻한 봄바람에 흩날리는 벚꽃의 향연을 느낄 수 있는 곳! 대표적인 국내 벚꽃축제 리스트를 준비했다. 





경주 벚꽃축제, 경화역, 벚꽃, 벚꽃축제, 봄, 여의도 벚꽃축제, 여의도 봄꽃축제, 여좌천, 윤중로 벚꽃, 진해군항제, 하동 벚꽃축제, 화개장터 벚꽃축제

경주 벚꽃축제, 경화역, 벚꽃, 벚꽃축제, 봄, 여의도 벚꽃축제, 여의도 봄꽃축제, 여좌천, 윤중로 벚꽃, 진해군항제, 하동 벚꽃축제, 화개장터 벚꽃축제

기간 2012.04.13(금) ~ 2012.04.23(월) | 장소 서울 영등포구 여의서로 일대

참고 영등포구 홈페이지 


서울에서 벚꽃길이 가장 예쁜 곳 중 하나가 바로 여의도다. 따뜻한 봄기운이 느껴 질 때쯤, 여의도에서도 벚꽃이 만개한다. 국회의사당 뒷길로 이어지는 5.7km의 거리에 빽빽하게 들어선 벛꽃 나무가 봄의 장관을 연출한다. 봄꽃축제 기간이면 벚꽃 반, 사람 반의 또 다른 장관을 연출하는 이곳은 특히 밤 조명과 어우러져 감탄을 자아낸다. 아름다운 서울 야경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벚꽃 놀이 명소다. 넓게 트인 한강을 배경으로 흐드러지는 벚꽃의 향연을 느끼면서 차량이 통제된 윤중로의 벚꽃길을 자유롭게 걷고 싶다면, 여의도 봄꽃축제 기간을 놓치지 말자. 주말, 기분 좋은 외출을 위해 적극 추천한다. 향긋한 꽃내음과 함께 봄을 제대로 맞이할 수 있을 것이다. 


경주 벚꽃축제, 경화역, 벚꽃, 벚꽃축제, 봄, 여의도 벚꽃축제, 여의도 봄꽃축제, 여좌천, 윤중로 벚꽃, 진해군항제, 하동 벚꽃축제, 화개장터 벚꽃축제

경주 벚꽃축제, 경화역, 벚꽃, 벚꽃축제, 봄, 여의도 벚꽃축제, 여의도 봄꽃축제, 여좌천, 윤중로 벚꽃, 진해군항제, 하동 벚꽃축제, 화개장터 벚꽃축제

기간 2012.04.01(일) ~ 2012.04.10(화) | 장소 경남 창원시 중원로터리 및 진해구 일원

주말쯤, 여유가 된다면 조금 멀리 떠나보자. 벚꽃축제 하면, 경상남도 진해가 가장 먼저 떠오른다. 벚꽃축제는 물론, 군항제 축제가 함께 열려 볼거리가 더욱 다양한 진해군항제는 올해 50주년을 맞이한 전통 있고 아름다운 국내 여행지 중 하나다. 특히 2012년 CNN이 선정한 ‘한국서 가봐야 할 아름다운 50곳’에 선정되어, 세계적으로도 많은 관광객이 찾는 대표 봄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진해군항제는 문화행사로 시작한 만큼, 다양한 행사를 즐길 수 있어 봄의 추억을 만들기에 제격인 곳이다. 드라마 <로망스>로 유명한 여좌천 다리, 경화역 부근은 물론, 거리마다 펼쳐지는 멋진 벚꽃의 향연을 눈으로 담고 추억으로 남기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진해로 떠나는 것이 아닐까? 35만 그루의 벚꽃 천국이 되는 진해의 4월을 만끽해보자. 

경주 벚꽃축제, 경화역, 벚꽃, 벚꽃축제, 봄, 여의도 벚꽃축제, 여의도 봄꽃축제, 여좌천, 윤중로 벚꽃, 진해군항제, 하동 벚꽃축제, 화개장터 벚꽃축제

경주 벚꽃축제, 경화역, 벚꽃, 벚꽃축제, 봄, 여의도 벚꽃축제, 여의도 봄꽃축제, 여좌천, 윤중로 벚꽃, 진해군항제, 하동 벚꽃축제, 화개장터 벚꽃축제

기간 2012.04.06(금) ~ 2012.04.08(일)  장소 경남 하동군 화개장터 일대

화개장터. 조영남 씨의 노래만큼이나 유명한 것이 바로 '화개장터 벚꽃축제'다. 화개의 꽃길은 십리벚꽃길로 알려져 있다. 도로를 가운데 두고 양옆으로 나란히 선 벛꽃나무들이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십리벛꽃길은 연인이 함께 걸어가면 백년해로한다고 알려져 '혼례길'이라는 별칭도 가지고 있다. 하얀 눈처럼 피어난 벚꽃이 섬진청류와 화개동천 25km 구간을 아름답게 수놓아 장관을 이룬다. 십리벚꽃길 외에도 발길 닿는 곳마다 온통 하얀 벚꽃으로 뒤덮여 있는 절경을 볼 수 있다. 하동은 화개장터 벚꽃축제뿐 아니라 쌍계사와 섬진강, 최참판댁 등 다양한 볼거리와 아름다운 풍경으로 최고의 여행지이기도 하다. 봄날, 벚꽃 잎으로 수놓아진 도로변을 달리는 상쾌함! 이를 느끼고 싶다면 더 늦기 전에 화개장터를 찾는 것은 어떨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린티 2012.04.06 11: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 아침 출근길에 화단에 개나리 핀거 보고 벌써 봄이다 생각했는데요.
    지이크파렌하이트 글 보니 봄이 더 느껴지네요.^^
    올해는 여의도로 봄꽃축제 가려고요! 처음이라 벌써 설레요!ㅎㅎ

  2. 여행 2012.04.06 18:2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벗꽃은 왜 이렇게 예쁜것일까요?ㅎㅎ
    아주 싱숭생숭해서 숨넘어 가겠습니다ㅋ
    아직 날씨가 추운탓인지 벗꽃을 볼 수 없었지만,
    그래도 곧 피어날 아이들을 생각하면 설레네요 ^^
    아 여행가고 싶게 만드는 포스팅입니다ㅋㅋ

  3. 오홍 2012.04.06 22:5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아악..ㅠㅠㅠㅠ
    너무 예뻐요. 작년에 진해갔었는데, 그때 생각나네요.
    사람들이 많았지만, 그래도 너무 즐거운 추억이었던 것 같아요.
    올해도 벚꽃은 그대로겠죠?

  4. G-Kyu 2012.04.07 10: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요즘 개나리가 피는 걸 보니...이제 벚꽃 축제가 얼마남지 않은 것 같아요~!

  5. 해피프린팅 2012.04.17 09: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올해는 저온현상때문에 예년보다 꽃이 늦게 핀다고 하는데,
    요즘이 제일 절정이지 않나 싶네요.
    저녁때라도 가까운 곳으로 꽃나들이를 떠나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