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ASHION/FASHION RECIPE

[여름패션] 여름에만 찾게 되는 페브릭-리넨, 샴브레이, 시어서커

리넨, 린넨, 리넨 재킷, 샴브레이, 샴브레이 셔츠, 데님셔츠, 데님, 시어서커, 여름패션, 패션, 페브릭, 여름패션 원단, 지이크파렌하이트, 지이크

과일도, 음식도 그 계절에만 찾게 되는 것들이 있다. 옷도 마찬가지. 가만히 있어도 주르륵 흘러내리는 땀과 점점 높아지는 불쾌지수 탓에 뭔가를 여러 겹 겹쳐 입어야 하는 것 자체가 고역인 여름. 이 계절에만 멋지게 입을 수 있는 페브릭의 옷이 있다. 리넨, 샴브레이, 시어서커 등 여름 제철 원단 몇 가지를 소개한다. 





리넨, 린넨, 리넨 재킷, 샴브레이, 샴브레이 셔츠, 데님셔츠, 데님, 시어서커, 여름패션, 패션, 페브릭, 여름패션 원단, 지이크파렌하이트, 지이크

여름에도 입을 수 있는 긴팔이 있다면 그건 리넨이다. 품질이 우수한 마 소재의 다른 이름이기도 한 리넨은 터치감이 가볍고 통풍성이 좋아 여름 제철 원단으로 가장 먼저 떠오른다. 시원하고 편안하게, 그리고 자연스럽게 입을 수 있는 리넨은 구겨진 느낌 그대로가 스타일이기 때문에 주름이 주는 여유를 마음껏 즐길 줄 알아야 한다. 자유분방한 캐주얼 룩부터 클래식 수트까지 어떤 스타일이든 모두 커버할 수 있는 고마운 아이템인데, 소재 자체가 넉넉해 보이는 효과를 주기 때문에 몸에 피트 되는 스타일이라야 더욱 멋있게 느껴진다. 리넨 블레이저나 리넨 셔츠 모두 여름철, 댄디한 남자로 만들어주는데 때론, 겨울철 캐시미어만큼이나 우아한 느낌을 주기도 한다. 단, 상/하의 모두 리넨으로 연출하면 루즈해 보일 수 있으니 주의한다. 


*스타일링 포인트 리넨 셔츠의 경우, 반소매 셔츠보다 긴소매를 롤업해서 입는 것이 훨씬 멋스럽게 느껴진다.

                           리넨 재킷을 입을 때는 하의나 셔츠를 밝고 기본이 되는 컬러로 포인트를 주면 좋다.

*리넨 취급법 유연성이 없기 때문에 드라이크리닝을 하는 것이 보통이다. 

                    그늘에서 탈탈 털어서 널면 굵은 주름이 생기지 않는다.


리넨, 린넨, 리넨 재킷, 샴브레이, 샴브레이 셔츠, 데님셔츠, 데님, 시어서커, 여름패션, 패션, 페브릭, 여름패션 원단, 지이크파렌하이트, 지이크

화이트와 블루, 두 가지 색상의 실을 교차해서 직조한 샴브레이는 데님과 굉장히 비슷하다. (얇은 데님 원단 소재라고 생각하면 쉽다.) 최근 데님의 재조명에 힘입어 다시 한 번 스타일 아이콘으로 거듭나기 시작했다. 견고하고 타이트한 짜임 등 면직물의 장점을 그대로 가지고 있으면서 통기성이 좋고 시각적으로는 광택에 따라 달리 보이는 빛깔이 시원시원한 느낌을 준다. 데님에 비해 가볍고 부드럽고 주름이 많이 가 여름에 최적이다. 독특한 감성은 물론, 남성미를 돋보이게 하는 최적의 아이템이다. 가방이나 모자, 캔버스화까지 다양하게 활용되지만, 역시 버튼다운 셔츠 스타일이 가장 멋있다. 드레스 셔츠가 주는 포멀함과 데님이 가진 빈티지함을 모두 표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스타일링 포인트 캐주얼한 치노 팬츠와는 언제나 실패하는 법이 없다.

                           샴브레이 셔츠는 화이트 팬츠와 네이비 재킷을 매치해 포멀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샴브레이 취급법 60도 이하의 온수로 세탁 / 젖어 있을 때 다림질 / 건조기를 사용하지 않고 걸어 말린다.


데님, 데님셔츠, 리넨, 리넨 재킷, 린넨, 샴브레이, 샴브레이 셔츠, 시어서커, 여름패션, 여름패션 원단, 지이크, 지이크파렌하이트, 패션, 페브릭

친숙한 언어로 '지지미'라고 불리기도 하는 시어서커는 거칠지만 부드러운 특성을 가지고 있다. 밀크와 설탕이라는 귀여운 어원에서 그 느낌을 확인할 수 있다. 주름 혹은 오그라듦의 의미를 가진 시어서커는 직물 자체가 주름이 져 있어 세탁 후 다림질을 하지 않아도 좋고 통풍이 잘돼 여름에 사랑받는 페브릭이다. 오돌토돌한 원단의 표면과 까끌한 느낌이 보기만 해도 시원한 느낌을 주지만, 몸에 닿았을 때 몸과 원단 사이에 공기층을 만들어 입었을 때 더욱 시원하다. 또한, 스트라이프 패턴과 만나 더욱 시원한 느낌을 줄 수 있다. 스포츠 셔츠 소재로는 물론, 여름용 재킷에 주로 활용되기 때문에 여름에도 재킷을 포기할 수 없다면, 시어서커로 만들어진 재킷으로 멋을 챙기자. 


*스타일링 포인트 시어서커 재킷은 데님은 물론, 슬랙스, 치노팬츠 등 모든 팬츠와 잘 어울린다.

                           팬츠를 롤업해 입고 로퍼를 신으면 시어서커의 매력을 더욱 잘 살릴 수 있다.

                           가벼운 소재의 특성상, 쇼트팬츠와의 매치도 전혀 어색하지 않다.

*시어서커 취급법 드라이클리닝 혹은 손세탁 / 열 건조는 피하고 눕혀서 말린다. 



1. 시원한 리넨 소재의 그레이 블레이저(EAD4024)
2. 냉감과학 섬유로 만든 아이스필 수트(JAD2138)
3. 시어서커 질감의 그린&화이트 블레이저(EAD4023)

여름에만 입는 제철 정장도 있다. 올해 지이크파렌하이트에서 출시한 아이스필 수트는 -3℃ 냉감과학 섬유로 만들어졌는데 자외선 차단 기능과 수분 흡수에 뛰어나 여름철 오피스룩으로 제격이다. 또한, 시원한 리넨 소재의 블레이저와 브이넥 셔츠로 댄디한 멋을 연출하는 것도 여름에만 누릴 수 있는 스타일링 방법이다. 특히 지이크파렌하이트의 리넨 블레이저는 구김이 덜 가도록 울 소재를 50:50 비율로 맞춰 제작한 것이 특징이다. 시각적으로는 그린과 화이트의 조화로 시원한 느낌을 주며, 시어커서 질감이 촉각적으로도 만족감을 주는 블레이저 역시 두말할 필요 없는 제철 패션 아이템이다. 특히, 여름철 쿨비즈룩의 기본 아이템인 화이트 치노팬츠와 잘 어울린다.  

  • 하롱 2012.07.16 11:40

    다 리넨이라고 불렀던 것 같은데
    다 다른거였군요!
    새로운 지식 얻어갑니다. 이제부턴 아는 사람처럼
    저거 샴브레이 아니야?? 시어서커 아니야? 할 수 있을 것 같아요ㅋㅋㅋ

  • 울먹울먹 2012.07.16 18:36

    시어서커는 처음 보는 단어네요~
    여름 원단이 다 거기서 거기 같지만 까끌하고 시원한거, 부드럽고 시원한거
    등등 조금씩 다 다르더라구요~
    땀 안차고 부드러운 원단이 제일 좋기는 합니다 ㅋㅋㅋ

  • 블루 2012.07.17 11:01

    평소 리넨 소재 옷을 즐겨 입습니다.
    샴브레이는 왠지 저랑 안맞는 거 같아서 안입었는데,
    치노팬츠랑 매치하니 괜찮네요.
    그나저나 더 더워지기 전에 아이스필 수트사고 싶어요.ㅠ

  • 마마스 2012.07.17 11:08

    우와 이게 다 다른 원단이었다니.. 신기해요ㅎㅎ
    시어서커나 리넨은 들어본 적이 있지만 샴브레이는 처음 들어봐요!
    제대한 동생에게 샴브레이 셔츠 한 장 사주고 싶네요ㅠ_ㅠ

  • 핑구야 날자 2012.07.17 19:49 신고

    작년까지는 여름슈트를 입고 다녔는데 올해는 반팔로 접수 했어요.. 너무 더워서요.,,ㅋㅋ
    소개해주신 원단이라면 한번 입고 싶어지네요

  • 모물린 2012.07.18 00:54

    전 린넨이 좋아요 ㅋㅋ 근데 구겨져도 신경이 안쓰여서 그런지 여름에 편하게 입고 있답니다!!! 근데 회사에서는 입기 추워요.. 회사만 오면 겨울옷이 생각나거든요.. ㅋㅋ

  • 대구K5 2012.07.19 14:19

    올여름에는 아이스필 수트 꼭 하나 사입어야겠습니다.
    스타일 & 시원함을 동시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