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트위드, 트위드 런, 지이크, 지이크파렌하이트, 파렌하이트, 라이더, 미스터 트위드, 환경, 자전거 축제, 패션, 트렌드, 가을패션,


오늘 소개할 <트위드 런>은 자전거를 타고 도심 곳곳을 누비는 엔터테인먼트 행사다. 라이딩에 참여하는 사람은 반드시 트위드 소재의 옷을 입어야 한다. 건강과 환경 트렌드의 중심에 있는 자전거와 투박하면서도 클래식한 멋을 주는 트위드는 묘하게도 잘 어울린다. <트위드 런>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지이크파렌하이트의 2012년 F/W의 메인 테마 <Mr. Tweed>가 탄생했다. 





자전거, 트위드, 트위드 런, 지이크, 지이크파렌하이트, 파렌하이트, 라이더, 미스터 트위드, 환경, 자전거 축제, 패션, 트렌드, 가을패션,

자전거, 트위드, 트위드 런, 지이크, 지이크파렌하이트, 파렌하이트, 라이더, 미스터 트위드, 환경, 자전거 축제, 패션, 트렌드, 가을패션,

클래식과 트위드, 그리고 자전거에 열광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트위드 런'은 2009년 런던에서 처음 시작되었다. 트위드 런 행사의 창립자인 테드 영잉(Ted Young-ing)은 바쁘고 힘들고, 인간미 없는 현대 런던의 일상생활에서 벗어나 색다른 아이디어의 행사를 열고 싶었다고 말했다. 각자 바쁘고 정신없는 일상을 보내던 사람들은 일 년에 두 번, 자전거와 트위드 단 두 가지 키워드를 주제로 한 이 행사에 모여 복잡한 일상에서 벗어나 일탈을 꿈꾼다.


자전거, 트위드, 트위드 런, 지이크, 지이크파렌하이트, 파렌하이트, 라이더, 미스터 트위드, 환경, 자전거 축제, 패션, 트렌드, 가을패션,

영국 스코틀랜드 지역에서 유래한 직물인 트위드와 클래식한 자전거가 만난 '트위드 런'은 그래서 가장 영국적인 축제이기도 하다. 지금은 런던에서도 꽤 유명한 엔터테인먼트 행사로 자리 잡았고 런던은 물론, 세계 곳곳으로 퍼져 나가 트위드를 멋지게 차려입고 자전거를 탄 멋진 사람들의 행렬을 볼 수 있다. 


자전거, 트위드, 트위드 런, 지이크, 지이크파렌하이트, 파렌하이트, 라이더, 미스터 트위드, 환경, 자전거 축제, 패션, 트렌드, 가을패션,

자전거, 트위드, 트위드 런, 지이크, 지이크파렌하이트, 파렌하이트, 라이더, 미스터 트위드, 환경, 자전거 축제, 패션, 트렌드, 가을패션,

트위드 소재의 옷을 입고 클래식 자전거를 타기 위해 모안 사람들의 모습을 보면 마치 시간을 거꾸로 돌린 듯한 느낌이다. 혹은, 옛날 영국 영화 속 주인공들이 그대로 툭 튀어나온 것 같기도 하다. 투박하고 거칠거칠한 표면을 가진 트위드는 옛날 영국 스코틀랜드 지역에 살던 사람들이 사냥을 나갈 때 입던 의류다. 비나 바람에 대한 내구성도 강해 궂은 영국 날씨와도 잘 어울린다. 그래서 트위드는 영국인에게 단순히 옷이 아닌 자부심이고, 전통이다. 캐주얼과 클래식 두 가지 스타일 모두에 적절하게 어울리는 트위드의 매력을 지이크파렌하이트 블로그에서도 소개한 바 있다. 

▶ 남자패션백과 12. 트위드


자전거, 트위드, 트위드 런, 지이크, 지이크파렌하이트, 파렌하이트, 라이더, 미스터 트위드, 환경, 자전거 축제, 패션, 트렌드, 가을패션,

런던 도심 속 약 16km의 코스를 가르며 런던의 상징과 오래된 건물들을 체험하는 '트위드 런'은 사실 라이딩 그 자체보다 패션과 라이프스타일에 중점을 두는 이벤트다. 보란 듯이 각종 클래식 아이템들로 치장하고 나와 영국의 전통문화를 느끼면 된다. 코스 중간 지점에 마련된 곳에서 티타임을 즐기며 같은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자전거를 타고 달리는 시간보다 더욱 소중하고 중요하다.  


자전거, 트위드, 트위드 런, 지이크, 지이크파렌하이트, 파렌하이트, 라이더, 미스터 트위드, 환경, 자전거 축제, 패션, 트렌드, 가을패션,

자전거, 트위드, 트위드 런, 지이크, 지이크파렌하이트, 파렌하이트, 라이더, 미스터 트위드, 환경, 자전거 축제, 패션, 트렌드, 가을패션,

'트위드 런' 기간 중 거리에는 셜록홈즈들이 넘쳐난다. 19세기 말, 런던의 스타일을 재현한 이벤트답게 신사적이고 영국적인 멋을 낸 패셔니스타들이 총출동한다. 트위드 소재가 주는 특유의 클래식한 느낌 덕분인지 트위드를 입고 등장한 사람들도 마치 옛날 사람들 같다.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시대를 짐작할 수 없을 정도다. 


자전거, 트위드, 트위드 런, 지이크, 지이크파렌하이트, 파렌하이트, 라이더, 미스터 트위드, 환경, 자전거 축제, 패션, 트렌드, 가을패션,

클래식의 품격을 보여주는 트위드 수트는 물론이고 무릎 아래 4인치 정도 길이의 전통 사이클링 바지인 플러스 포어스, 트위드 재킷에 롤업 팬츠를 입고 아가일 무늬의 긴 양말을 바지 위로 올려 입은 모습들. 보우타이와 헌팅캡, 납작한 플랫 캡 심지어 담배 파이프와 콧수염까지, 클래식 아이템의 등장은 특별한 설명을 덧붙이지 않아도 '트위드 런'을 즐기는 모든 사람들을 매력적으로 만들어준다. 


* 트위드 런 공식 홈페이지: http://tweedrun.com

* 트위드 런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TweedR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이더 2012.09.03 11: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역시! 영국남자들의 패션 감각이란~~! 멋져요ㅠㅠ
    신사패션의 본 고장인 만큼 깔끔한 룩을 보여주는 것 같아요.
    자켓이 정말 예쁜 듯!!!

  2. Hansik's Drink 2012.09.03 13: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건강도 함께 챙길 수 있을것 같아요` ㅎㅎ
    너무너무 보기좋네요~

  3. 파덕 2012.09.03 14: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재미있는 행사인데요!
    인간미 없는 요즘 세상에서 찾는 즐거움ㅎㅎ
    서울에서도 이런 대회가 있었으면 좋곘어요~
    우리나라 남자들도 패션감각, 나름 괜츈하잖아요?ㅎㅎ

  4. 블루 2012.09.03 16:34
    Address Modify/Delete Reply

    헌팅캡을 자주 쓰는 편인데, 트위드 소재 옷을 입어야겠군요.
    멋집니다~ 남자분도 멋지지만, 여자분들도 스타일이 멋지네요.
    오랫만에 들어왔더니, 소간지님께서 예쁜 트위기수트 입으셨네요.
    재킷 너무 멋집니다.

  5. 핑구야 날자 2012.09.03 18: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바지단을 말아 올려 입어도 참 멋있게 보이는 것은 선입견이 아니겠죠,ㅋㅋ

  6. 악랄가츠 2012.09.04 03: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우! 자전거를 타면서도 패션을 포기하지 않는 그들!
    진정한 패셔니스타네요! ㅎㅎ

  7. 라오니스 2012.09.04 10: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것이 바로 런던스타일이로군요 .. 런던스타일 .. ㅎㅎ

  8. 수스이 2012.09.04 11:36
    Address Modify/Delete Reply

    기회가 되면 저도 참여하고 싶네요! 사진으로 보기만해도 진짜 간지 멋져요!!! 역시 런던이다!라는 소리가 절로나옵니다. :)

  9. 러블 2012.09.04 13:3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앗~ 이런 스타일 너무 좋아해요.
    특히 하늘색 셔츠랑 트위드 베스트랑 너무 어울리네요.
    딱 봐도 신사처럼 보이는 스타일입니다. ㅎㅎ
    저렇게 입고 자전거타면 조금 불편하지 않을까 하는데,
    보기에는 참 멋지네요.

  10. 푸슈킨 2012.09.04 16:1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의상과 자전거의 조화를 보고 있자니, 셜록 홈즈가 생각나네요.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저 안에 껴 있으면 재미있을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