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이크 파렌하이트가 추천하는 남자 쿨 비즈니스룩 (비즈니스패션/쿨비즈니스룩/직장인패션/남자직장인패션/남자패션/비즈니스룩)

본격적인 더위를 대비하기 위한 직장 남성들의 노력은 대단합니다. 여자들 보다 복장에 제한이 많은 남자지만 여자들보다 남자들이 더위를 더 타기 때문이죠. 복장이 자유로운 직장에 다닌다면 상관이 없겠지만 최소한 비즈니스 캐주얼이라도 입어야 하는 직장이라면 여름용 비즈니스 룩을 대비해야겠죠? 올 여름 스타일 지수도 올리고 더위도 피해갈 수 있는 남자 쿨 비즈니스 룩을 지금부터 소개합니다.


 

1. '쿨 비즈니스 룩' 첫번째! 시어서커 소재의 수트를 선택하자!

 시어서커 소재는 최근 남성복에서 화두가 되고 있는 소재다. 시어서커 원단으로 만든 수트는 다른 수트들보다 시원하고 열방출에 효과적이기 때문이다. 거친 표면이 특징인 이 원단은 남성복에서 특히 사랑받는 원단이다. 외국에서는 시어서커 데이라는 기념일이 있을 정도로 시어서커에 대한 인기는 높다. 무엇보다 시어서커는 클래식 무드의 열풍과 함께 그 인기를 더해가고 있으니 올 여름 쿨 비즈니스 룩으로 시어서커 수트를 추천한다.

 

 

2. 시원함과 동시에 격식도 있는 린넨 소재의 수트! 


 린넨 소재 역시 여름에 주로 쓰이는 수트의 원단 중 하나다. 린넨도 다양한 컬러와 소재감이 있지만 린넨 수트라고 하면 역시 밝은 갈색 계열의 수트가 매력적이다. 블랙보다 센스있고 블루보다 진중한 느낌을 주는 브라운 컬러의 린넨 수트는 올 여름 무더위에서 조금은 해방 될 수 있는 대안이다. 스타일링에 따라서 린넨 수트도 캐주얼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는데 페도라나 니트 타이와 함께 매치를 해보자. 좀 더 세련된 린넨 수트 스타일에 도전을 해보자.

 

 

3. 타이 없는 비즈니스 캐주얼룩. 노타이 패션

 무엇보다도 가장 남자를 답답하게 만드는 것은 바로 타이다. 실제로 넥타이를 매지 않은 사람과 넥타이를 맨 사람의 체온 차이가 3도 이상 난다고 하니 타이의 위력(?)이 대단하다고 할 수 있다. 타이가 나쁘다는 것은 아니지만 때로는 타이없는 노타이 비즈니스룩을 입는 것이 쿨 비즈니스 스타일에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일 수가 있다. 이번 여름에는 타이에서 해방되는 자유로운 남자가 되보는 것은 어떨까?




 * 지이크 파렌하이트의 섬머 비즈니스 룩!

 팬츠에 포인트를 준 지이크 파렌하이트 섬머 비즈니스 룩! 과감하게 화이트 팬츠를 매치해 세련된 남자의 감성을 한 층 살려준 것이 포인트. 무난한 블루 컬러의 팬츠도 그린 컬러의 차이나 카라 자켓을 매치해 지이크 파렌하이트가 추구하는 남성성을 스타일링을 표현해봤다. 더위에서 벗어나기 위해 타이 대신 행거치프나 악세서리로 스타일링에 포인트를 주자.

 



 조금 더 시원하게 보내기 위한 쿨 비즈니스룩을 소개했는데요. 최근엔 전력을 아끼기 위해 실내온도를 법적으로 상향조정을 할 정도니 갑갑한 수트를 스타일링으로 개선하기 위한 노력은 필수겠죠. 올 여름엔 스타일리시한 쿨 비즈니스 룩으로 스타일 지수도 높혀보는 것은 어떨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이너스™ 2013.06.17 14:4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댄디한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