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PADDING (DOWN JACKET) 

패딩의 기원과 패딩의 역사. 그리고 트렌디한 패딩 아이템까지

지이크 파렌하이트의 다양한 다운 점퍼를 만나보세요



패딩(Padding)의 사전적 뜻은푹신하게 만들거나 형체를 잡기 위해 안에 대는 것이라고 합니다.

쉽게 말해 겉감과 속감 사이에 충전재를 넣는 옷을 뜻하죠. 다운(깃털)이나 합성면 등을 채워 넣고 퀼팅으로 누빈 의류를 말합니다. 속에 들어가는 충전재와 상관없이 각종 퀼팅 웨어를 포함하는 폭넓은 용어로 쓰입니다.

자, 그럼 본격적으로 패딩의 역사와 기원, 그리고 패딩의 스타일에 대해 알아볼까요?

 



방한복의 시작은 '이누이트의 파카'에서부터



패딩의류가 우리가 알고 있는 모양으로 등장한 것은 그리 오래된 일이 아니라고 합니다. 지금의 패딩의 외형과 가장 비슷한 의류로는 이누이트(에스키모)의 파카(parka)인데요, 사냥으로 얻는 동물의 가죽으로 만든 아우터의 총칭이라고 합니다. 방풍, 방한을 위해 후드를 달고 그 둘레에 털을 두른 것이 특징으로, 지금 우리가 입고 있는 패딩과 굉장히 비슷하게 생긴 외형을 보여줍니다.




현대적인 패딩자켓시작



이누이트의 무거운 파카가 비로소 현대적인 패딩으로 진화한 것은 1936, 미국의에디 바우어에 의해서라고 합니다스포츠 용품점의 주인이었던 에디 바우어는 겨울 낚시 여행 중 저체온증을 경험했고, 방한용 자켓을 연구하기에 이릅니다. 그 후, 러시아 구스다운 자켓을 알게 되었고, 당시의 큰 문제였던 충전재가 한쪽으로 쏠려 뭉치는 단점을 해결해냅니다.


그 방법은 바로 일정한 간격으로 충전재를 구분해 바느질을 하는 퀼팅(누빔)기법. 그로 인해 최초의 패딩 자켓이 탄생하게 되었고, 지금도 남아있는 에디 바우어라는 브랜드가 바로 그가 만든 브랜드입니다.

 



패딩자켓의 대중화를 앞당긴 몽클레르



그 뒤, 패딩자켓을 본격적으로 유행시킨 곳은 프랑스였습니다. 1952, 프랑스의 캠핑 장비업체인 몽클레르에서는 공장에서 겨울을 보내는 직원을 위해 작업복으로 다운 자켓을 만들어 공급합니다. 그 다운자켓이 입소문을 탔고, 그 후 산악 원정대가 착용함으로서 '기능성 의류'로 주목받게 됩니다.


이후 패딩자켓은 1968년 그레노블 동계 올림픽에서 프랑스 알파인 스키팀의 유니폼으로 제작 되면서 전세계의 주목을 받게 되었고 이젠 겨울에 없어서 안되는 머스트 해브 아이템이 되었습니다.




패딩자켓의 충전재


패딩에 함유되는 충전재엔 다양한 소재들이 사용됩니다. 어떠한 것들이 있는지 한번 알아볼까요?


 

인공소재 충전재

인공소재 충전재로 가장 많이 쓰는 것은 폴리에스테르 솜입니다. 부피도 크고 압축 후 복원력이 떨어져서 보온성은 조금 떨어지지만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에 천연소재의 다운패딩이 부담스러운 분들이 많이 찾는 소재랍니다. 최근 들어 새롭게 개선되어 등장하고 있는 신슐레이트, 웰론 등과 같은 섬유들이 이에 해당됩니다.



천연소재 충전재

흔히 다운(Down)이라고 불리는 것은 조류의 가슴부위 솜털을 말합니다. 솜털은 깃털보다 부드럽고, 촘촘하게 구성되어 공기를 많이 품을 수 있죠. 결과적으로 차가운 공기를 차단하여 보온력을 높여주는 역할을 한답니다.


천연소재의 충전재에는 먼저 오리솜털과 오리 깃털로 구성된 덕다운이 있습니다. 덕다운은 구스다운에 비해 보온성은 상대적으로 약간 덜하지만, 가격은 조금 저렴한 편이랍니다.


천연 다운의 또다른 한 축을 맡고 있는 구스다운은 거위 털을 원료로 합니다. 오리털보다 길고 면적이 크기에 공기를 품을 수 있는 공간이 더 커서 더 따뜻하다고 하네요. 특히 핀란드 같은 춥고 건조한 지역에서 사육된 거위 털 제품이 좋다고 합니다.





패딩의 종류와 다양한 스타일


 01. 롱 패딩(롱 다운 점퍼) / 미드 패딩(다운 점퍼) 

 


롱 패딩 부터 기본적인 기장의 패딩까지 따뜻한 건 기본에 다양한 컬러와 디테일로 사랑받고 있는 다양한 패딩(다운 점퍼)들. 예전의 투박하기만 했던 패딩(다운 점퍼)은 간데 없고, 세련된 무드를 간직한 패딩이 트렌드로 자리잡았습니다.


이번 시즌 지이크 파렌하이트에서 출시된 카키 컬러의 롱 패딩은 풍성한 퍼와 함께 특유의 럭셔리함을 과시합니다. 중간의 블랙 컬러 패딩은 허벅지까지 살짝 내려오는 일반적인 기장에 시크함을 담아 베이직하게 어디에나 활용하기 좋습니다.

우측의 크림-베이지 컬러 패딩은 엉덩이를 덮는 기본적인 기장에 마일드한 감성을 더해 칙칙한 옷 일색인 겨울 옷장에 활력을 불어넣어 줍니다.




 02. 숏 패딩(숏 다운 점퍼) 



특유의 경쾌함이 매력적인 숏 패딩도 이번 시즌 활약하고 있습니다. 옷장에 이미 길고 긴 패딩이 가득한 여러분들의 선택을 받고 있죠. 이번 시즌 지이크 파렌하이트에서 출시한 숏 패딩은 소매 부분의 지퍼 디테일과 시보리, 블랙 컬러 퍼로 남자들이 어디에나 매치해도 쉽게 어울리게 디자인되었습니다.


가볍게 착용할 수 있는, 무겁지 않은 활동성을 보장하는 패딩 자켓을 찾는 당신에게 추천합니다.




 03. 깔끔한 매력의 패딩 자켓 / 패딩 코트 



항상 신뢰감을 주는 말쑥한 차림이어야 하는 비즈니스 맨이라면 패딩과 코트 사이에서 따뜻함을 극대화시켜주는 패딩이냐, 좀 더 깔끔한 인상을 주는 코트냐를 고민해본 적이 있을겁니다.


그런 분들을 위해 자켓과 코트에 따뜻한 충전재를 삽입한 아이템이 바로 패딩 자켓과 패딩 코트입니다. 격식을 잃지 않으면서도 체온을 잘 유지시켜주는 비즈니스 맨에게 있어 최고의 겨울 동반자라고 할 수 있죠.

보온성과 댄디함을 모두 만족시켜야 한다면 주저없이 패딩 자켓과 패딩 코트를 추천드립니다.




이렇게 알아본 패딩의 기원과 역사, 그리고 다양한 스타일과 아이템별 명칭까지. 이제 패딩에 대해선 모르는게 없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이제 남은건 제대로 된 패딩 아이템을 고르는 일만 남았네요! SIEG ˚F



댓글을 달아 주세요